[중앙일보] 태조어보 25만원, 이글스 사인볼·텀블러 17만원 … 뜨거웠던 ‘대전 위아자’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8-10-23 17:45
조회
118

태조어보 25만원, 이글스 사인볼·텀블러 17만원 … 뜨거웠던 ‘대전 위아자’


허태정 대전시장(앞줄 오른쪽)등 위아자 참석 주요 인사들이 개회식에서 손을 들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21일 대전시청 앞 보라매공원에서 열린 ‘2018 대전 위아자 나눔장터’에는 시민 3만5000여 명이 찾아 성황을
이뤘다.

시민 3만5000여 명 나눔 동참
정상직·이장우 등 현장서 기증도
판매 수익은 저소득층 아동 도와


개장식에는 허태정 대전시장과 김종천 대전시의회 의장, 설동호 대전시교육감, 이상민·조승래(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박용갑 중구청장, 황인호 동구청장, 장종태 서구청장, 신성호 유성구 부구청장, 정성욱 금성백조주택
회장과 김선학 계룡건설 상무, 김영휴 대전·세종·충남 여성벤처협회 회장 등이 참석했다.

애장품 경매코너는 시종일관 열기가 뜨거웠다. 가장 인기있는 물품은 한화 이글스 선수들의 유니폼과 배트·
사인볼이었다. 이종서 대전대 총장이 기증한 한화 김태균·정근우·이용규 사인볼과 텀블러 세트는 17만원을 부른
시민이 차지했다. 윤준호 성광유니텍 대표가 맡겨온 태조어보메달은 이날 경매에서 가장 높은 가격인 25만원에
새 주인을 만났다.

장호성 단국대 총장이 보내온 도자기(백자)는 10만원, 김상균 한국철도시설공단 이사장의 만년필(워터만)은
9만원, 김지철 충남교육감의 액자(유화)는 7만5000원에 낙찰됐다. 정성욱 금성백조주택 회장의 등산화(2점)는
각각 15만원에 팔렸다. 황인호 대전 동구청장의 기증품인 문재인 대통령 취임 기념 우표는 6만원을 부른
시민에게 돌아갔다. 박원주 특허청장이 맡긴 2018 러시아월드컵 축구공은 5만원, 김판석 인사혁신처장의 볼펜
(워터만)은 7만원, 조용만 한국조폐공사 사장의 전지은행권(1000원 45장)은 6만원에 각각 팔렸다.

위아자 기증 행렬은 행사 당일까지 이어졌다. 우송정보대 정상직 총장은 30만원 상당의 솔브리지 레스토랑
이용권을 보냈다. 이장우(대전 동구) 국회의원은 고급 꿀을 기부했다. 이와 함께 이날 나눔장터에는 ▶맥키스
봉사단 ▶근로복지공단 ▶대전봉사체험교실 ▶푸른풍선 ▶샛별자모단(스카우트자모회) ▶열린대전(봉사
단체) ▶삼신보육원 ▶근로복지공단▶계룡건설㈜ ▶㈜금성백조주택 ▶롯데백화점 대전점 ▶한화 갤러리아
타임월드 ▶대전둔산간호학원 ▶NH농협은행 대전영업본부▶국립문화재 연구소▶석교동복지만두레 등이
참가했다. 위아자 나눔장터에서 거둔 수익은 저소득 아동의 교육과 생활환경 개선, 삶의 질 향상 등에 쓰인다.



신진호·최종권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출처: 중앙일보] 태조어보 25만원, 이글스 사인볼·텀블러 17만원 … 뜨거웠던 ‘대전 위아자’